메뉴 건너뛰기

김용출의 화쟁 루트(和諍 Route)

  • <기자협회보>에 실린 인터뷰
  • 운영자
    조회 수: 42, 2019.04.17 20:55:58
  • art_1551855075.jpg

    <기자협회보>의 김달아 기자님께서 우리 ‘실록‘의 지난 1년6개월의 간난신고를 이해해줬다. 김 기자에게 거듭 고마움을 표하고 싶다. 아래는 <기자협회보>에 실린 인터뷰의 일부.

     

    실록 집필하듯… 636페이지에 3·1운동 숨결 녹여
    [인터뷰] ‘역사 논픽션 3·1운동’ 펴낸 현직기자 6인 그룹 ‘실록’

     

    현직 기자 6명이 참여하는 실록이 지난달 <역사 논픽션 3·1운동>을 펴냈다. 책에선 100년 전 그 날이 어제 일처럼 생생하다. 역사 속에 잠들어 있던 인물들도 다시 살아난 듯하다. 실록 기자들이 수많은 인물의 발자취를 세밀하게 좇은 덕분이다. 한반도뿐 아니라 당시 일제 지도층과 일본 언론의 움직임, 국제 정세까지 꼼꼼히 살폈다. 소설 같은 문체지만 철저히 역사적 사실에 기반한 3·1운동 통사(通史)다....

     

    3·1운동으로 정하고 취재할 분량을 나눴다. 매달 한 차례 만나 토론하면서 자료를 점검하고 보완했다. 기자들은 현업으로 바쁜 와중에도 틈틈이 작업했다. 당시 국회를 출입하던 장윤희 기자는 국회도서관에서 자료를 복사해 퇴근길 지하철에서 읽곤 했다. 다른 기자들도 비슷한 일상이었다. 이후 맡은 분야마다 원고를 쓸 땐 다들 ‘주말 작가’로 변신했다. 

     

    막판 작업에 접어든 지난해 12월엔 매주 모여 책의 초고를 통독했다. “눈으로 보는 것보다 소리 내 읽어야 더 와 닿는다”는 김용출 기자의 제안이었다. 통독은 예닐곱번이나 이어졌다. 지난해 12월23일 마지막 읽기를 끝냈을 때, 회원 모두 진한 감동을 느꼈다고 한다. 

     

    “기자는 정보의 최전선에 있지만 휘발성이 강한 직업이라고 생각했어요. 하루를 열심히 살아도 다음날이 되면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는 기분이랄까요. 그런 고민이 있던 중에 긴 호흡의 논픽션을 쓰면서 배운 게 많아요. 중요하지만 잘 알려지지 않은 분야를, 기자로서 대중적이고 쉽게 써내는 법도 알게 됐고요. 공동 작업도 의미 있었어요. 책 출간은 팀워크의 결실이자 탁월한 리더 덕분이기도 합니다.”(장윤희)

     

    6명이 모여 책을 내기까지 꼬박 1년 5개월이 걸렸다. 636 페이지에 달하는 이 책은 1919년 2월부터 3월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통합하는 9월까지 3·1운동의 전체상을 세밀하게 담았다. 

     

    “한국 사람이라면 3·1운동을 잘 안다고 생각하잖아요. 그런데 우리가 아는 건 정말 단편적이더라고요. 이번 작업을 하면서 작은 사실 하나도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했습니다. 특정 기사가 몇 면에 나왔는지 알아보려고 1900년대 신문 마이크로필름을 한두 시간씩 살피고, 조금이라도 의심쩍은 자료가 있다면 또 다른 문헌을 참고하고요. 그동안 세상에서 받은 감사함을 여기에 갚아야겠다는 생각이었습니다.”(조병욱)

     

    http://www.journalist.or.kr/news/article.html?no=45889

댓글 0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닉네임
운영자 42 2019.04.17
2 운영자 33 2019.04.17
1 운영자 33 2019.04.17
태그